인천시, 공공저작물 개방 최우수기관상 수상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문화정보원 주관으로 전국 1118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도 공공저작물 개방’에서 최우수기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공공저작물 개방이란, 공공기관이 보유한 저작물에 대해 개별적 허락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다. 개방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2년도부터 4가지 유형의 공공누리 마크를 통해 그 범위를 규정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013년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 공공누리 마크를 부착한 바 있다. 이후 지속적으로 시민들에게 홍보하는 한편 꾸준히 자료를 업데이트 해 시민 누구나 쉽게 공공저작 콘텐츠를 접하고 창작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올해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정책이 국정시책 합동평가 지표로 선정됨에 따라 인천시는 소속 공직자에게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공공저작물 개방 정책추진 계획 수립 및 기관별 총괄 담당자를 지정해 보다 책임 있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제도의 필요성을 체감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한 덕분에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계속 전국 지자체에서 문의가 쇄도하는 등 타 시도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는 인천시 공공저작물은 시민들에게 신뢰를 주고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콘텐츠로서, 자유로운 창작 환경 조성과 혁신 성장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개방에 계속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