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비 2조 6754억 확보… 8.4% 늘어나 매년 최고 경신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내년도 국비예산으로 2조6754억원을 확보했다고6일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2069억원(8.4%)이 늘어난 규모이다.

이는 인천발 KTX 건설 235억원(47억원),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 연장 700억원(156억원),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연장 167억원(66억원),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31억원(23억원), 인천정부지방합동청사 신축 320억원(180억원), 서해5도 종합발전지원 76억원(58억원), 사회복지분야 등에서 국비 확보액이 전년도 보다 늘어났기 때문이다.

인천발 KTX 건설 사업은 국회에서 100억원 증액되어 내년도에 착공할 수 있는 공사비가 확보됨에 따라 오는 2021년 인천발 KTX가 차질없이 개통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연장과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연장 사업비 증액으로 오는2020년 개통될 계획이다.

내년도 국비사업 중 신규사업은 대부분 시민의 편익과 직결된 사업으로 거첨도~약암리 도로개설 7억원, 원당~태리 광역도로 개설 5억원, 무의도 자연휴양림 조성 4억원, 농업기술센터 청사 신축 20억원, 중구 청소년 수련관 건립 17억원, 연수 체육센터 건립 12억원, 도림2지구 진입도로개설 5억원, 청천농장 진입도로 확장 5억원, 수산물 산지 가공시설 10억원 등이 반영돼 내년에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이 중 10년 이상 해결 방안을 찾지 못했던 거첨도~약암리간 도로개설(사업비 466억원) 및 원당~태리간 도로개설(사업비 560억원)은 마침내 국비를 확보함으로써 사업을 착수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상습 정체구간의 혼잡 완화와 수도권 서북부와 서울을 연결하는 접근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무의도 국립자연휴양림 조성(사업비 167억원)은 인천ㆍ서울 최초의 국립 자연휴양림으로 설계비 4억원이 반영돼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계속사업으로는 인천발 KTX 건설 등을 비롯해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303억원,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250억원, 전기자동차 보급 93억원, 서해5도 종합발전지원 76억원, 소래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 65억원, 강화북단 대산~당산간 도로개설 47억원, 계양IC 화물차고지 조성 36억원 등이 반영돼 오는 2018년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