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적설량 1~3㎝…포근한 大雪 무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절기상 대설(大雪)인 오늘(7일)은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날로 충청과 호남, 전라 내륙은 흐리고 눈이나 비가 오후까지 계속 내릴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1~3㎝, 예상강수량은 5㎜ 내외이다.

충북 보은에 내려진 대설 주의보는 오전 6시를 기해 해제됐다.

기상청은 중부지방과 경북은 눈·비에 젖은 도로가 미끄러워 시설물 관리와 출근길 교통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눈이 내린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몸을 잔뜩 움츠린 채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낮에는 안개가 걷히고 차츰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서울의 현재기온은 영상 1.5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상권으로 낮에도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4∼12도로 어제처럼 포근하겠다.

하지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내일(8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7도까지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다시 찾아올 전망이다. 주말에는 추위 속에 눈이나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미세먼지 농도를 ‘보통’수준으로 예상했다.

24절기 중 하나인 대설(大雪)은 소설(小雪)과 동지(冬至) 사이에 있는 절기로 음력 11월, 양력 12월 7, 8일경이다.

절기중 가장 눈이 많이 내린다는 대설의 기준은 중국 화북지방의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지리적 위치가 다른 우리나라에서 이 시기에 꼭 큰 눈이 내린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조상들은 대설에 눈이 많이 오면 다음해 풍년이 들고 푸근한 겨울을 난다고 믿었다. 눈이 많이 내린 겨울엔 그 밑에 덮인 보리밭이 보온이 잘돼 보리 싹이 눈 아래에서 따뜻한 겨울을 나 춘궁기인 봄에 풍년을 맞이할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는 해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