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한국프랜차이즈대상…대통령 표창 ‘피자알볼로’ 영예

-국무총리 표창에 지호 등 총 28곳 시상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7 제18회 한국프랜차이즈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올 한해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에 기여한 우수 프랜차이즈를 발굴하고 건전한 가맹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상식에는 이동욱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과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및 협회 임원단, 수상사 임직원들을 비롯한 프랜차이즈 산업 종사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제18회 한국프랜차이즈대상에 참석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부터는 시대적 흐름인 동반성장을 평가하는 항목을 전 평가표에 포함시켜 상생에 힘쓰는 가맹본부가 더욱 주목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면서 “수상자 여러분들께서는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프랜차이즈 산업이 국가경제의 기둥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해 달라”고 말했다.

프랜차이즈 시상 중 유일하게 수여되는 대통령 표창의 영예는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수제 피자 트렌드를 개척 및 선도해 온 ‘피자알볼로’의 알볼로에프앤씨가 차지했다.

특히 알볼로에프앤씨는 상생 시스템과 다양한 이벤트 및 지원 등으로 가맹점사업자와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 온 점과 국내 농가와의 동반 성장을 비롯한 수 많은 사회공헌 활동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무총리 표창은 국내 최대 삼계탕 프랜차이즈 브랜드 ‘지호한방삼계탕’의 지호에 돌아갔다. 지호는 삼계탕 프랜차이즈 최초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받은 생산공장에서 특허 메뉴를 가맹점에 공급하는 한편 주요 식자재의 생산자-가맹점 직거래, 자체 가맹점 분쟁해결 프로그램을 통한 ‘분쟁건수 0건’ 달성 등 경영 철학이 녹아든 선진화된 시스템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협회는 시상식에 이어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중회의실A에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임직원과 예비 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내년 프랜차이즈 환경을 분석하고 창업전략을 제시하는 ‘2018 프랜차이즈 전망세미나’를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