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워싱턴 DC에서 올림픽 홍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세계의 수도’로 불리는 미국 워싱턴DC에서 내년 2월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을 홍보한다.

워싱턴 주재 한국문화원은 오는 9~10일, 16~17일 나흘간 워싱턴 시내 주요 관광 명소에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들이 등장해 동계올림픽 개최 소식과 개최지 평창을 홍보하는 ‘평창 in DC’ 행사를 할 예정이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는 88 서울올림픽 때의 ‘호돌이’와 달리 두 가지 종류의 동물 두 마리로 구성됐다. 수호랑은 백호, 반다비는 반달가슴곰이다.평창올림픽 마스코트들은 링컨기념관, 워싱턴기념탑, 주요 박물관 밀집 지역인 내셔널 몰 등에서 워싱턴 시민과 관광객들을 만나게 된다고 문화원 측은 설명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