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평창올림픽 보이콧 안해…개인 출전 허용”

-소치올림픽 승리 지시 의혹은 부인
-12일 러 올림픽위원회 회의서 최종 결정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 선수단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대회를 보이콧하지 않고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던 중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보이콧을 선언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적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IOC 결정과 관련해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조작되고 정치적 동기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도 “다시 한 번 말하건대 러시아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IOC는 러시아가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국가 차원의 조직적 약물 사용 의혹을 제대로 해소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러시아의 국가 단위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했다.

이에 러시아 의회 일각에선 자국을 모욕하는 조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올림픽 출전 자체를 거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편에선 평생 올림픽을 준비해온 선수들을 배려해 개인 자격 참가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보이콧 찬반 논쟁이 일었다.

타스=연합뉴스

푸틴은 또 소치 올림픽에서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증거와 관련, 올림픽 승리를 거두라고 관리들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엔 대회를 준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과제만이 있었을 뿐이며 이 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며 “IOC 결정에 대한 일부 책임을 받아들이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선수들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고 올림픽 참가 여부를 최종 결론내릴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