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헤어샵 서비스 만족도 ‘직원서비스’ 가장 높아

-소비자원, 헤어샵 이용자 대상 조사
-가격 및 부가혜택 만족도 가장 낮아
-1회 방문시 1만~5만원 사용이 최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시장점유율 상위 5개 프랜차이즈 헤어샵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직원서비스’ 만족도는 높은 반면에 ‘가격 및 부가혜택’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종합만족도 평균은 3.63점이었으며 박승철헤어스투디오, 준오헤어, 리안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7일 한국소비자원이 프랜차이즈 헤어샵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서비스’(3.75점), ‘매장접근성’(3.73점) 만족도는 높은 반면 ‘가격 및 부가혜택’(3.30점)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박승철헤어스튜디오 홈페이지 사진 캡쳐
프랜차이즈 헤어샵 1회 방문시 이용금액

이와함께 ‘직원서비스’, ‘헤어서비스 품질’, ‘가격 및 부가혜택’에서는 박승철헤어스투디오가 높은 평가를 받았고 ‘매장접근성’, ‘매장이용 편리성’, ‘서비스 호감도’는 준오헤어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헤어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소비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은 헤어서비스 품질(33.6%)로 분석됐으며 커트 만족도가 3.77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염색 3.72점, 펌ㆍ매직 3.68점 순이었다. 다음으로 소비자들이 가격 및 부가혜택(25.7%)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나 가격 만족도는 3.0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소비자는 평균적으로 두 달에 한번 프랜차이즈 헤어샵을 방문하고 1회 방문시 이용 금액은 최소 1만원~ 5만원 이하가 39.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만원~10만원 이하(28.7%), 10만원~15만원 이하(20.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사업자 간담회를 통해 이번 조사결과를 공유했고 사업자별로 취약한 부문에 대한 개선 노력을 통해 향후 해당 서비스의 소비자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