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발끈, 테러 포문 열리나?…교황도 우려 “예루살렘 현상유지 돼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하면서 중동 지역 정세가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즉각 반발 성명을 내면서 일촉즉발의 긴장국면이 조성됐다.

기독교와 이슬람, 유대교의 성지인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공식 수도로 인정한다는 것은 이슬람 세력을 향한 일종의 종교적 박해로 해석할 여지가 강하기 때문이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우려감을 드러냈다. 6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 예루살렘을 둘러싼 상황 전개에 우려를 표명하며 “예루살렘의 현상이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교황은 “내 생각은 지금 예루살렘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 며칠 간 전개된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모든 당사국이 유엔의 결의안에 따라 예루살렘의 현재 상황을 존중할 것을 진심으로 당부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예루살렘은 특별한 도시이자 유대인과 기독교 신자, 이슬람 신자 모두에게 신성한 곳으로 평화를 위한 특수한 소명을 지니고 있다”며 “이미 다수의 잔혹한 갈등으로 얼룩진 이 세상에 새로운 긴장이 더해지지 않도록 지혜와 분별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는 트럼프의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인정에 대해 “이 지역에서 미국의 이해에 대한 지옥의 문을 연 결정”이라고 경고했으며 사에브 에레카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 사무총장도 “이번 결정으로 미국은 이-팔 평화 프로세스에서 역할을 맡을 자격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반면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이보다 더 적합하고 아름다운 선물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예루살렘의 수도를 이스라엘로 인정함에 따라 텔아비브에 위치한 미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절차를 즉각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 때 동예루살렘을 점령해 병합했으나 국제사회는 한 차례도 이를 합법조치로 인정한 적이 없고, 팔레스타인은 동예루살렘을 미래의 자국 수도로 간주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