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ㆍ일 특허청장회담 개최···‘트리포’협력체계 구축으로 지식재산 미래협력 강화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성윤모 특허청장은 6일 제주도 신라호텔에서 션창위(申長雨; SHEN Changyu) 중국 특허청장, 무나카타 나오코(宗像直子; MUNAKATA Naoko) 일본 특허청 장관과 함께 제17차 한ㆍ중ㆍ일 특허청장 회담 및 제29차 한ㆍ일 특허청장 회담을 개최하고 한ㆍ중ㆍ일 간 지식재산 현안 및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한ㆍ중ㆍ일 특허청의 새로운 ‘협력체계(cooperation framework)’가 1년여의 논의 끝에 채택됐다. ‘협력체계’는 3국 특허청간 협력의 범위와 형태를 규정한 것으로, 이러한 형식이 문서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3국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지재권 보호 방안에 대해 공동으로 연구해나가고, 한·중·일의 특성에 맞는 새로운 협력방향도 함께 모색키로 합의했다.

3국 특허청은 급변하고 있는 지식재산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협력방향이 필요하다는 데 그 인식은 같이 하고 있었으나, 이에 대한 논의 진전에는 난항을 겪어왔다.

이번 청장회담에서 3국 특허청이 글로벌 지식재산 제도 발전을 위한 책임 있는 역할을 해 나가고, 3국 지재권 협력의 정체성 또한 확립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마침내 ‘협력체계’가 채택됐고 ‘협력방향 설정 추진’에 대한 합의도 도출됐다.

한편, 처음으로 ‘트리포(TRIPO)’라는 한ㆍ중ㆍ일 3국 특허청 협력체의 명칭이 사용된 이번 청장회담에서 ‘트리포’ 협력을 상징하는 새로운 엠블럼도 채택했다.

성윤모 청장은 “특허제도 도입과 발전은 지금껏 유럽과 미국이 주도해 왔지만, 앞으로는 동아시아를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한ㆍ중ㆍ일 3국 특허청이 새로운 협력체계를 채택하고 신(新) 협력방향 모색에도 합의한 것은, 지식재산 분야의 3국간 협력을 미래로 이끄는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7일에는 제주시 메종 글래드 호텔에서 3국 특허청장과 지식재산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출원인, 교수, 변리업계 등 관계자를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3국의 지재권 전략’을 주제로 한ㆍ중ㆍ일 유저 심포지엄도 개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