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홀몸노인 돌봄사업, 정부 표창 수상

-사업 재원 확대로 독거노인 케어 지속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국야쿠르트는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열린 ‘2017 홀로 사는 어르신을 위한 사랑나눔의 場’ 행사에서 독거노인 보호 유공단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 행사는 정부가 사각지대 독거노인 안전망 구축을 위해 민간기업과 협력하는 ‘독거노인사랑잇기사업’을 돌아보고 독거노인 보호에 앞장서온 유공단체와 유공자를 기리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독거노인 보호 유공단체·유공자 표창 시상식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1994년 서울 광진구청과의 협약을 통해 홀몸노인 돌봄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사회봉사단 ‘사랑의 손길펴기회’와 야쿠르트 아줌마가 따뜻한 마음을 모아 홀몸노인과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또 2014년 보건복지부와 ‘독거노인 사랑잇기사업’ 협약기업으로도 본격적으로 참여하며 현재 전국에서 3만3000여명의 홀몸노인을 대상으로 발효유 제품을 전달하며 안부를 살피고 말벗이 되어 외로움도 달래주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한국야쿠르트는 단체부문 유공표창에 더해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 소속 이성영 사회복지사와 정정옥, 신미숙 야쿠르트 아줌마도 각각 유공자와 수기 공모 부문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홀몸노인 돌봄활동으로 민간기업과 기업 공익재단, 활동주체 모두가 정부 포상을 받으면서 홀몸노인 돌봄사업의 사회적 기여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게 됐다.

한경택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은 “전국 홀몸 어르신들의 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한 한결같은 노력이 정부 포상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나눔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