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환경공단, 2022년까지 일자리 4700개 창출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기계획을 확정했다.

7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따르면 중기 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통해 방폐물관리사업 분야에서 2022년까지 200개의 공공일자리와 4500개의 민간일자리를 새로 창출한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전환 등을 수행하기 위해 KORAD 좋은 일자리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과제별 추진현황은 ‘공공 및 민간일자리 창출 실적’, ‘정규직 전환 비율’ 등 성과지표를 활용한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

조병옥 이사장 직무대행은 “방폐물관리분야에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코라드, 협력사, 지역이 함께 성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