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년도 3%대 성장” 해외 IB 9곳 중 4곳 전망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올해 우리 경제가 성장률 3%대를 달성할 것이 확실시 되는 가운데 내년에 3%대 성장률을 제시하는 기관이 늘고 있다.

7일 국제금융센터가 9개 주요 해외 투자은행(IB)의 지난달 말 기준 성장률 전망을 취합한 결과 4곳이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 내다봤다.

바클레이스와 골드만삭스가 가장 높은 3.1%로 제시했고, BoA 메릴린치와 UBS가 나란히 3.0%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2.9%에서 한 달 만에 0.2%포인트 상향했다. UBS도 같은 기간 0.2%포인트 높여 잡았다.

[사진=헤럴드DB]

이에 반해 씨티와 JP모건 2.9%, 크레디트 스위스 2.8%, 노무라는 2.7%를 내년 성장률로 제시했다. 이 중 HSBC는 가장 낮은 2.4% 성장 전망치를 밝혔다.

9개 주요 IB의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 평균은 2.9%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골드만삭스, UBS 외에도 씨티(0.1%포인트), 크레디트 스위스(0.2%포인트), 노무라(0.4%포인트) 등 5곳이 한 달 사이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잇달아 높여잡았다.

올해 성장률 전망은 3.1%로 역시 0.1%포인트 상향됐다. 씨티는 “3분기 한국의 성장률이 7년여 만에 최고를 기록한 가운데 반도체 수출 호황, 소득주도 경제 성장 정책,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완화 등으로 내년에도 잠재성장률(2.8%) 수준 또는 이를 웃도는 성장을 예상한다”고 평가했다. 주요 IB 외에도 최근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을 3%로 제시하는 기관은 늘어나는 추세다.

7월 기획재정부가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을 3.0%로 제시한 것을 비롯해 국제통화기금(IMFㆍ3.0%)은 10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ㆍ3.0%), 자본시장연구원(3.0%), 산업연구원(3.0%) 등은 지난달 말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상향 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