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헬스케어푸드 사업 강화한다

-체성분 분석 기업 인바디와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MOU
-“푸드테크 역량 갖춰 고부가가치 헬스케어푸드 사업 확대”

현대백화점그룹 종합식품기업인 현대그린푸드가 헬스케어푸드(종합건강식) 사업 강화에 나선다.

현대그린푸드(사장 박홍진)는 경기도 용인시 본사에서 글로벌 체성분 분석 전문기업 ㈜인바디(InBody)와 ‘헬스케어서비스 개발 등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바이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종합 건강관리 프로그램(Data Based Total Health Care Service)’을 공동 개발하고, 향후 이를 접목한 신사업 확대에도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 본사에서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왼쪽)과 차기철 인바디 대표이사가 헬스케어서비스 개발 등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식사 영양정보와 신체 계측 및 운동정보를 집약한 바이오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체계 구축에 들어갈 예정이며, 구축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식사와 운동 요법이 유기적으로 연동될 수 있는 건강관리 프로그램 개발에도 나설 방침이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식품사업에 빅데이터와 첨단 바이오 측정 기술을 접목한 ‘푸드 테크(Food Tech)’ 역량을 갖춰 고부가가치 헬스케어푸드 사업 확대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향후 인바디와의 협력을 통해 식품영양학적 솔루션에 운동요법 처방까지 포함한 ‘종합 건강관리 상담 영양사’를 양성하는 한편, 단체급식 사업장에 전문상담실을 운영하는 등 차별화된 프리미엄 푸드 서비스도 도입키로 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고급 주거단지를 중심으로 헬스케어푸드 서비스 수요가 점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국내 최초의 종합건강식 브랜드 ‘그리팅(Greating)’을 전문화한 연화식 전문 브랜드 ‘그리팅 소프트’와 신체정보 분석 솔루션 특화 서비스 ‘그리팅 라이트’ 외에도 특수 질환 치료 전문식 등을 추가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이정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