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벤처육성이 성장전략 핵심…기술탈취 뿌리 뽑겠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벤처기업 육성은 일자리 창출과 가계소득 증대로 내수가 살아나는 선순환 경제성장 구조의 시작점으로 정부 성장전략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017년 벤처기업인 송년의 밤’에서 축사를 통해 벤처기업의 중요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그는 “정부가 저성장과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해 중소ㆍ벤처기업 중심으로 정책을 전환하고 ‘일자리와 소득주도ㆍ공정경제ㆍ혁신성장’의 세 축에 기반한 성장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성장전략의 핵심은 벤처기업의 육성”이라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지금의 대기업도 30∼40년 전에는 벤처였고, 역동적이었으며, 날마다 혁신해 오늘날 한국의 경제 기틀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기술진보와 세계화는 소수 기업이 독점하는 시장구조를 만들었고 경제 역동성이 점점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제2의 벤처 붐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벤처확인제도의 시장친화적 개편, 민간자금 벤처투자 유도,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기업의중소·벤처기업 M&A(인수합병) 유인책 강화 등을 추진과제로 꼽았다.

그는 전날 중소기업 2곳이 현대차로부터 자신들이 개발한 기술을 탈취당했다고 주장한 상황에서 ‘대기업의 기술탈취 근절’에 대한 의지를 다시 확인했다.

홍 장관은 “대기업의 기술탈취나 불공정행위는 반드시 뿌리 뽑아 중소기업이 노력한 성과가 매출과 소득 증대로 이어져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더불어 발전하는 상생협력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취임 때에도 대기업의 기술탈취 근절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홍 장관은 행사에 참석한 벤처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임원들에게 “벤처기업이 대기업보다 2배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면서 기업 성장의 과실을 국민과 함께 나누고 있는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