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발견 ‘원형 포탄’ 정체 놓고 시끌…전쟁 흔적? 단순 암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화성서 발견된 둥근 포탄 모형의 정체는 무얼까.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6일(현지시간)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 로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화성에서 발견된 동그란 모양의 물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포탄처럼 동그란 물체가 눈에 띈다. 이사진은 원래 올해 초 큐리오시티 로버가 촬영한 사진이었지만 최근 한 미확인비행물체(UFO)학자의 블로그에 올라오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 사진을 올린 UFO 학자는 이 동그란 모양의 물체는 포탄처럼 생겼다며, 이는 화성에서 전쟁이 일어났던 증거라고 주장했다.

화성에서 포탄처럼 생긴 물체가 포착됐다. 붉은 선내 사진. [사진=NASA]

하지만 NASA 측은 이 물체의 크기는 실제로 5mm 미만으로 황산칼슘, 나트륨 및 마그네슘으로 구성된 암석이라며 “이 학자의 이론은 틀렸다”고 반박했다. 

NASA 측은 화성에서 동그랗게 생긴 암석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2014년 공개됐던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 때 공개된 블루베리를 닮은 동그란 암석의 크기는 약 3cm 정도였다. 당시, 이 동그란 암석의 정체를 두고 화산 폭발설, 암석 내부에 수분이 결집되면서 생성된 것이라며 화성에 물이 있었다는 증거, 운석이 충돌해 생긴 것이라는 설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2014년 NASA는 화성에서 꼭 블루베리처럼 생긴 암석의 사진을 촬영해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NASA]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