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의사 피트니스대회 3위 올라 “출산후유증 극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40대 여의사가 20대, 30대들이 경쟁하는 피트니스대회에 도전, 3위에 올라 주변을 놀라게 하고 있다.

42세의 피부과 전문의 정소담씨는 지난달 19일 ‘2017 니카코리아 루키클래식’에서 디바 비키니 3위에 올랐다. 이 대회에는 피트니스 신인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담씨는 피부과 원장이자 두 아이의 엄마.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한 건 올해 초라고 한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남편의 배려 덕분에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운동을 시작할 수 있었고, 1년 만에 대회까지 참가하게 됐다.

정소담 선수는 우승 후 뉴스프리존 인터뷰에서 “작년 11월 2일, 41살의 나이로 출산한 후 출산후유증으로 근육량 17㎏에 체지방 16㎏일 만큼 몸이 많이 약해져 우울증을 겪게 됐다”며 “건강과 정신의 회복을 위해서 출산 100일 뒤부터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직업이 남의 건강을 살피는 의사이지만 정작 스스로 건강은 챙기지 못했기 때문에 더더욱 자괴감이 컸던 것 같다”며 “6개월 정도 체지방 감소보다 근육량 증가에 초점을 맞춰 식단을 짜고 운동했다. 그 덕에 근육량이 6㎏ 증가하고 체지방은 8.5㎏ 감소했다. 올해 10월에 열린 ‘시흥시 보디빌딩 대회’ 비키니 부문에서 입상했다”고 말했다.

정소담 선수는 “남들처럼 20~30㎏의 많은 감량을 한 것은 아니지만 체형 변화를 얻을 수 있는 근육량 증가를 이루어냈고 지금 내 몸에 만족한다“며 ”건강미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