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M 페스티벌 원조 ‘2018 월디페’ 5월 서울서 만나요

대한민국 EDM 페스티벌의 역사인 ‘2018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가 2018년 5월 26일부터 5월 27일 양일간 서울에서의 개최를 확정 지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월드디제이페스티벌’은 국내 최초의 EDM 페스티벌로, 그간 저스티스(Justice), 아비치(Avicii), 다다라이프(Dada Life), 펜듈럼(Pendulum)등 세계적인 DJ들이 거쳐갔으며 “5월엔 월디페”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로 대중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 페스티벌이다. 


매년 평균 5만명 이상의 관객이 다녀갔으며, 2017년, 10년만에 서울로 귀환함과 동시에 양일간 약 7만명의 관객이 찾으며 EDM의 대표 페스티벌로 자리잡았다.

월디페는 단순 EDM 음악 페스티벌을 넘어 “워터워”, “사일런트디스코”, “축제마을”등 다양하게 즐길 콘텐츠들로 관객들을 사로 잡으며 독창성과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2010년 세계적인 여행 매거진인 ‘론리 플래닛’이 선정한 ‘5월의 가봐야 할 한국축제’에 선정되었으며 2012년, 2013년 연속 DJ Mag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EDM 페스티벌로 이름을 알렸다.

월디페의 장소공지 및 1차 얼리버드 티켓 오픈 소식은 공식 홈페이지([http://www.wdjfest.com)]www.wdjfest.com) 및 페이스북을 통해 받을 수 있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