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정기인사…류권주 SK매직 대표 승진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네트웍스는 7일 정기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신성장동력 중심의 내부역량 결집을 통해 변화와 혁신 드라이브를 위한 성장 여력 확보에 집중하고, 향후 지속적인 성과창출의 토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류권주 SK매직 대표가 유일한 승진 인사다. 신규 선임된 임원은 김윤의 정보통신 유통사업부장, 김창근 카라이프서비스 대표, 김현수 포트폴리오매니지먼트 실장, 신정식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 윤병홍 정보통신사업개발실장 등 5명이다. 

류권주 SK매직 대표 [사진제공=SK네트웍스 제공]

이번 조직개편에서 SK네트웍스는 ‘카 라이프 부문’과 ‘모빌리티 리테일’ 부문을 통합해 ‘모빌리티 부문’으로 변경하고, 산하에 ‘멤버십사업부’를 신설했다. 향후 신성장동력으로 모빌리티 관련 내부역량 결집을 강화하고 차별적 고객가치 창출에 집중한다.

또한, 기존 동일ㆍ유사 업무조직의 통폐합을 통해 효율성을 제고하고 실행력 중심의 조직, 업무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전략기획실을 포트폴리오매니지먼트실로 변경하여 추가 사업기회 발굴 및 차별적 서비스 기능을 한층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원인사는 성과와 역량, 리더십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우수 인력의 선임, 발탁을 통한 지속적인 조직의 활력 강화를 목적으로 승진 1명, 신규선임 5명 등 총 6명 규모의 인사로 이뤄졌다.

SK네트웍스는 금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한 변화와 실행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이를 통해 기업가치 제고와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 구축을 가속화 해 나갈 계획이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