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전군 지휘관 만나 “전작권 전환 조건 조속히 갖춰야”

-첫 지휘관 오찬…“책임 국방 실현 위해 능력 강화”
-“북한에 대해 압도적 힘의 우위 달성해야”
-“국민 눈높이 맞는 병영문화, 국방 개혁” 강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전군 주요 지휘관들과 격려 오찬을 하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조건을 조속히 갖추어 나가야 한다”고 주문핬다. 전군 주요 지휘관들과 오찬은 역대 대통령들이 정례적으로 실시해오던 일정으로, 문 대통령 취임 이후엔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빈관 2층에서 주요 지휘관 147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인삿말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와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은 따로 뗄 수 없는 동전의 앞뒷면과 같다”며 몇 가지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인사말을 마친 송영무 국방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먼저 조속한 전작권 전환을 언급하며 “우리 군의 한미 연합방위 주도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우리 국방을 스스로 책임지는 책임 국방을 구현할 수 있도록 우리 군의 핵심 능력과 합동성을 실질적으로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또 “우리 자신의 안보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북한에 대해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확고한 대북 억제력을 갖추는 것은 북한의 도발과 한반도의 전쟁 재발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출이다. 북한이 핵ㆍ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낸 한미 미사일 지침개정 후속 조치와 첨단 군사자산의 획득 개발 노력을 가속화하기 바란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강한 군대를 만들어야 한다. 강한 군대를 만드는 것이 국방개혁의 목표”라며 “강한 군대가 평화를 지키고 평화를 만든다. 이기는 군대,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대가 강한 군대”라고 역설했다. 그는 “강한 군대를 만드는 데 필요하다면 각 군은 환골탈태의 자세로 자군 이기주의를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국방 개혁은 국민의 명령이다. 국토방위와 국가수호라는 군의 사명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 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 오직 여기에만 집중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병영문화를 정착해 나가야 한다”며 “국가의 발전에 맞춰 우리 군의 체질과 관련 제도를 과감히 혁신해 가자”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국방 운용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최대한 높여 나가자”며 “장병들의 인권과 복무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이제 두 달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은 국가적 과제”라며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한반도의 평화를 다지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바탕으로 안전하고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이 치러지도록 우리 군이 제반 역량을 집중하여 적극 지원하고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여러분이 있어 항상 든든하고 힘이 된다”며 “전방과 후방, 지상ㆍ해상ㆍ공중, 해외파병지에서 조국이 부여한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우리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한다. 주한미군 여러분의 기여에도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우리 장병들의 사명감과 책임감이 국민들의 일상을 지켜주고 있다는 사실을 늘 기억하고 있다”며 “최근 포항 지진과 영흥도 낚시어선 충돌 사고에서 보여준 (군의) 헌신적인 복구 구조지원 활동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사의를 나타냈다.

이날 군에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의장,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 147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찬 메뉴로는 문 대통령이 최근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에서 공수해온 과메기, 여수 수산시장 화재 현장 방문 때 구매한 갓김치 등이 제공돼 눈길을 끌었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