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지뢰 탐지ㆍ제거 로봇 개발한다

-한화지상방산 주계약업체 선정…76억원 규모
-2019년 탐색개발과 체계개발 이후 軍 전력화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지뢰와 급조 폭발물, 위험성 폭발물 등 병력이 직접 위험을 무릅써야하는 폭발물 탐지와 제거 임무를 대신 수행하게 될 로봇 개발이 추진된다.

방위사업청은 8일 한화지상방산에서 ‘폭발물 탐지ㆍ제거 로봇’ 탐색개발 착수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폭발물 탐지ㆍ제거 로봇이 전력화되면 평시에는 대테러작전시 폭발물이나 급조 폭발물 위험지역을 정찰하고 탐지ㆍ제거 임무까지 수행하게 된다. 

폭발물 탐지ㆍ제거 로봇 운용개념도. [그림=방위사업청 제공]

전시에는 장애물 개척, 비무장지대(DMZ) 통로 개척 및 확장, 지하 시설물 탐색 등에 활용돼 공병부대 임무수행 능력 향상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은 지난 7월부터 입찰공고와 입찰 및 제안서 평가, 협상과정을 거쳐 한화지상방산을 주 계약업체로 선정했으며 지난달 29일 계약을 체결했다.

폭발물 탐지ㆍ제거 로봇 탐색개발사업은 76억원 규모다.

현재는 주파수를 사용해 지하구조를 탐지하는 ‘지표면투과레이더’(GPR) 등 첨단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탐색개발단계다.

오는 2019년 탐색개발이 종료되면 체계개발을 거친 후 군에 전력화한다는 구상이다.

방사청은 “이번에 개발하는 폭발물 탐지ㆍ제거 로봇을 시작으로 다양한 종류의 파생형 로봇을 개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러한 진화적 개발을 통해 군 전력증강은 물론 4차 산업혁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