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일자리 6만6483개 창출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가 내년에 1721억원의 예산을 투입, 노인일자리 6만6483개를 창출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5만1019개보다 1만5464개(30.3%) 증가한 것이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익활동분야와 노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민간분야 틈새시장을 공략한 시장형, 기업에 노인인력을 파견하는 인력파견으로 구분돼 추진한다. 


공익활동분야에는 5만2630명의 노인이 참여한다.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월 30시간 이상 일할 경우 27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시장형 노인일자리는 3개 분야에 1만599개의 일자리가 제공된다. 인력파견형은 ▷경영, 통계, 고객상담 등 관리사무 ▷▷교육강사, 시험감독 등 공공전문 ▷요양, 간병, 운송, 배달 등 서비스 ▷요금정산, 매표, 주유 등 판매 ▷청소, 환경미화, 주차관리 등 단순노무 등 5개 분야에 3254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장형 노인일자리와 인력파견형은 60세 이상 노인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임금은 근로시간과 능력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강윤구 경기도 사회적일자리과장은 “정부의 공익형 일자리 확대 방침에 따라 지방비 부담 감소, 인력 확충, 제도 개선도 지속적으로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