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12명 아이 소원 들어주는 ‘산타원정대’ 봉사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금호타이어(회장 김종호)는 7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구세군서울후생원에서 ‘2017 메리크리스마스 산타원정대’ 활동을 실시했다.

‘산타원정대’ 활동은 금호타이어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와 함께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동들을 대상으로 소원 공모전을 실시해 받고 싶은 선물을 주거나 소원을 들어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금호타이어는 구세군서울후생원을 비롯해 신목종합사회복지관, 등촌1종합사회복지관 등에서 소원 공모전을 열어 총 12명 아이들의 소원을 선정했다.

’2017 메리크리스마스 산타원정대’ 봉사활동에 참가한 금호타이어 직원.[제공=금호타이어]

선정된 아동들의 소원들 중에는 외발 자전거 세계챔피언의 꿈을 이루기 위해 외발 자전거와 훈련장비를 원한 소원, 어려운 형편 때문에 가족여행을 가본 적이 없어 가족과 함께 가는 제주도 여행을 원한 소원 등이 있었다.

산타원정대 활동에 참여한 금호타이어 직원들은 공모전에서 뽑힌 12명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선물을 포장하고 직접 전달하는 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이 외에도 구세군서울후생원에 거주하고 있는 시설아동 60여명에게 소정의 선물을 마련했으며, 베이비박스에 맡겨진 영유아 아동 돌봄 활동도 실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