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누산IC~제촌간 확장 공사비 10억 증액 55억 반영

[헤럴드경제(김포)=이홍석 기자]경기도 김포시내 누산IC(양촌읍)-제촌(장기동) 구간에 대한 확장공사비가 10억원 증액된 55억원으로 최종 반영됐다.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을, 행정안전위원회)은 상습 정체구간인 국도 48호선 누산IC(양촌읍)-제촌(장기동) 구간에 대한 확장 공사비 등을 당초 내년도 정부 예산안상의 45억8300만원에서 10억원을 추가 증액한 55억8300만원으로 최종 반영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이 가능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이 확장 공사는 현재 4차로인 해당 2km 구간을 6차선으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해당 구간은 사업 앞 뒤 9.2km 구간이 지난 2014년 상반기에 확장 완료됨에 따라 병목현상이 발생해 추가 도로확장이 시급한 상황이다.

총 사업비 31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사업이 추진된다. 지난해 설계비 5억원이 집행됐다.

홍철호 의원은 “김포시 주민들이 불편을 느꼈던 국도 48호선의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확장공사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