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씨가 된 ‘남북전’…충남대VS충북대 교류전 열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 학생이 페이스북에 남긴 글 한마디에 ‘남북전쟁’이 열리게 됐다. 충남대학교와 충북대학교의 교류전이 열린다.

최근 두 학교는 각 학교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교류전 포스터를 공개했다. 충남대와 충북대는 오는 9일과 17일 축구, 배구, 농구 종목에서 실력을 겨루는 스포츠 대결을 펼친다.

[사진=‘충남대학교 대나무숲’, ‘충북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

애초 게시됐던 ‘남북전쟁’이라고 적힌 교류전 포스터가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으나 이는 공식 포스터가 아니다.

자신을 교류전 대표자라고 밝힌 한 학생은 “게시한 ‘남북전쟁’ 포스터가 적대적인 분위기인 것 같아 포스터를 수정했다”며 새로운 포스터를 올렸다.

새로 게재된 포스터에 적힌 교류전의 공식 명칭은 ‘충전’이다. “우리 함께 체육으로 충전하자!”는 문구도 추가돼 있다.

이번 ‘남북전쟁’, 즉 ‘충전’의 시작은 한 충북대 학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에서 시작됐다.

지난 9월 23일 한 학생이 ‘충북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 “요즘 연고전 시즌인데 너무 부럽다…”며 “저희 충북대도 충남대랑 남북전 했으면 좋겠다”는 푸념글을 올렸다.

이어 “내래 남대 간나새기들 다 조져버리갓어” 라며 도발하는 문구를 올려 SNS 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사진=‘충북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현재 해당 글에는 2만 개가 넘는 ‘좋아요’와 3300개 가량의 댓글이 달려 있다.

해당 학생의 글이 뜨거운 반응을 얻자 충남대와 충북대 총학생회, 충남대학교 스포츠과학과·체육교육과와 충북대학교 체육교육과·스포츠과학과가 힘을 합쳐 교류전을 기획했다.

교류전 소식에 두 학교 학생들은 “누가 진정한 ‘충대’의 주인인지 겨뤄보자” “이긴 학교가 1년 동안 ‘충대’하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를 나타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