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IOC위원장 “막판까지 北 설득” 연내 방북 추진

다양한 채널 통해 올림픽 참가 설득

토마스 바흐<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연내 북한을 방문해 내년 2~3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독려하고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에 대해 올림픽 참가비 지원, 와일드카드 제공 등을 시사하며 적극적으로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이날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의가 이뤄질 경우 이르면 연내 방북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흐 위원장의 방북은 우리 정부와도 협의되고 사안으로 전해졌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 10월 24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IOC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과 협의하고 있다”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기술적 지원도 검토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북한을 설득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다만 북한이 바흐 위원장의 방북을 허가할지는 현재로서 불투명하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만약 바흐 위원장의 방북이 이뤄진다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될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유은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