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방사성폐기물 경주방폐장 이송 시작

- 올해 총1000드럼 운반, 안전기준 철저 이행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은 8일 원내 보관하고 있던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중 200드럼(1드럼 당 200리터)을 경주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환경관리센터로 이송했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그 동안 방사성폐기물 이송은 관계기관과 함께 진행한 폐기물 핵종 특성 분석방법 검증과 최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이송 일정이 지연됐다. 연구원측은 이번 이송분을 포함 연말까지 200드럼 내외로 다섯 차례에 걸쳐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1000드럼을 이송할 계획이다. 

대전시청 및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들이 방사성폐기물 이송 현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경주방폐장으로 방사성폐기물 이송차량이 출발하고 있다.[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현재 연구원에서 보관 중인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은 2만1405드럼이다. 이는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작업복, 방호용품 등 잡고체로, 폐기물에 함유된 방사성 물질 양이 적어 이송 중의 환경 영향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성폐기물 이송은 주민 안전을 위해 안전 기준을 충족하는 특수차량 및 밀폐된 운반용기를 이용, 차량통행이 적은 시간대에 보안차량의 호송 속에서 진행된다. 운반요원은 사전 교육을 이수하고 비상대응훈련을 마친 전문가로 구성되며, 이송의 모든 과정은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및 안전 요원 등을 통해 철저히 감시된다.

송기찬 원자력연 핵연료주기기술연구소장은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기준을 철저히 준수하며 방사성폐기물을 이송할 것”이라며 “주민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계획에 따라 연말까지 나머지 800드럼도 이송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