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효과’ 톡톡…피자마루, 매출 40%까지 급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이 선택한 피자업체 매출이 급증하며 ‘이니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예산안 마련 등으로 고된 업무에 시달린 기획재정부 직원들을 위해 ‘피자마루’의 피자 350판을 보냈다.

이후 피자마루 매출이 하루아침에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존 피자마루 대표는 7일 “매장마다 다르긴 하지만 평균적으로 20~40% 가량 매출이 늘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피자마루는 국내 630여 개 매장을 두고 있는 중소 업체다.

이 대표는 “피자마루는 소규모 동네 피자가게라 일반 소비자들이 잘 모르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아주 큰 홍보가 됐다”며 “매장마다 장사가 잘된다고 하니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피자마루를 선정한 배경에 대해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고, ‘사랑의 1만 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업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각종 행사에 중소 업체의 제품을 선택해 사용하고 있는데, 해당 제품과 업체에 국민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업체들은 일명 ‘이니효과’라는 홍보 효과를 얻고 있다.

2013년 경영난으로 폐업했던 청각장애인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AGIO)는 문 대통령이 신는 구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후원이 밀려들어 지난달 재창업을 하게 됐다.

지난 7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등장한 수제 생맥주 업체 세븐 브로이의 맥주도 큰 인기를 얻으며 매출이 급증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