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로프로세싱ㆍ차세대원자로’ R&D 지속여부 1월 결정

- 과기정통부 ‘사업재검토위원회’ 구성‧운영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정부의 脫 원전정책과 맞물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사용후핵연료 재처리기술인 ‘파이로프로세싱’과 차세대 원자로 ‘소듐냉각고속로’의 연구개발 지속여부가 내년 1월경 판가름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객관적 전문가 검토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원자력 분야에 근무하지 않는 공학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사업재검토위원회에서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에 대해 기술성, 경제성, 안전성과 더불어 그 동안의 연구성과, 파급효과, 외교적 영향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파이로프로세싱 일관공정 시험시설 ‘프라이드’에서 원자력연 연구원들이 시험을 수행하고 있다. [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 재검토 결과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계획된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에 대한 연구개발을 계속 추진할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 연구개발은 1997년부터 추진돼 총 6764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내년도 예산은 국회에서 당초 531억원에서 125억원 삭감된 406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사업재검토위원회는 객관적이면서 밀도 있는 검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재검토 기간 동안 상시적인 검증활동을 수행하고 찬반 양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온라인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그 동안 제기된 이슈에 대해 발표된 논문 및 보고서 등 자료 검토와 더불어 찬반 양측의 의견청취, 전문가 의견수렴, 토론회 등을 가질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검증에 활용한 자료를 공개, 찬반 양측이 언제든 확인이 가능하도록 해 객관적인 근거를 검증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창선 과기정통부 원자력연구개발과장은 “위원회는 오는 12일 첫 회의에 착수, 검증 활동을 바탕으로 최종적인 종합 검토의견을 도출해 내년 1월말까지 최종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