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선사시대 반구대 암각화를 재현한 아이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에 있는 반구대암각화(盤龜臺岩刻畵ㆍ국보 제285호)는 선사시대 사람들이 자기네 수렵 채집 생활상을 바위에게 음각으로 새겨넣고 잘 지워지지 않도록 색깔까지 입힌 작품이다.

가로 약 8m, 세로 약 2m, 병풍 같은 바위면에 고래, 개, 늑대, 호랑이, 사슴, 멧돼지, 곰, 토끼, 여우, 거북, 물고기 형상과, 고래잡이, 사량 모습 등을 새기고 그려넣은 소중한 문화재이다.

그러나, 댐의 축조로 인해 물에 잠기고 드러내기를 반복하는 사이, 이 세계적인 유물이 깎이고 씻겨나가면서, 많은 국민이 안타까워하는 곳이다.

‘반구대포럼’은 최근 전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림 공모전을 열었는데, 과연 상상력이 풍부한 대한민국 아이들은 반구대 암각화에 묘사된 선사시대를 2017년 재현해 내고 말았다.

권유진(서울 지향초 3학년) 학생의 유치-초등부 대상 작품
김여진(울산 삼호중 3학년) 학생의 중고등부 대상 작품
이재혁(울산 구영초 6학년) 학생의 금상 작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