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제13회 다리어워드’ 시상식 개최(사진)

1
제 13회 다리어워드의 주요 수상자들이 김낙중 LA 한국문화원장(맨 오른쪽)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한국 드라마 굿닥터의 미국 리메이크를 주도한 데이브 쇼어 프로듀서, 사진 맨 왼쪽이 김철민 한국콘텐츠진흥원 미국지사 센터장, <사진제공=LA 한국 문화원>

한국 드라마 굿닥터의 미 시장 리메이크를 주도한 프로듀서 데이빗 쇼어가 지난 6일 저녁 LA 한인타운 인근에 위치한 코리아 센터에서 열린 ‘제 13회 다리어워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미 인기 드라마 ‘하우스’와 ‘로 앤 오더’로 잘알려진 데이빗 쇼어는 ‘굿닥터’ 리메이크 작품의 제작자 겸 작가로 참여, 한국 컨텐츠의 우수성을 알린 공로가 인정돼 ‘올해의 인물상’을 수상했다.데이빗 쇼어는 “올해의 인물 수상을 대단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굿닥터는 문화적 배경을 떠나 모든 사람에게 공감을 줄 수 있는 휴먼스토리로, 원작을 접했을때 큰 감동을 받았다.원작자 박재범 작가와 ‘굿닥터’ 제작에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굿 닥터를 방영하고 있는 ABC 방속국에게는 ‘올해의 미디어 파트너’ 상이 돌아갔고 봉준호 감독의 옥자를 제작하고 다양한 한국 컨텐츠를 스트리밍 서비스에 추가한 넷플릭스는 ‘비즈니스 파트너 ‘상을 받았다, 또 유아용 교육 콘텐츠, 게임, 애니메이션을 제작 유통하는 ‘스마트 스터디’는 올해의 한국 기업으로 선정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미국비즈니스센터 김철민 센터장은 “최근 미국 시장에 한국 콘텐츠 진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며 “앞으로 메이저 방송사는 물론 다양한 플랫폼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서 좀 더 많은 한국 콘텐츠가 미국 시장에 진출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다리어워드는 매년 한국 문화콘텐츠의 미국 시장 진출에 다리(Bridge)역할을 한 개인, 기업 그리고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로 지난 2005년에 시작, 올해로 13회를 맞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