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차륜형장갑차 2차 양산 계약…총 3907억원 규모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차륜형장갑차 2차 양산 물량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약 3907억원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2월 수주한 차륜형장갑차 초도양산분에 이은 후속 물량으로서 현대로템은 6×6 기본형 K806과 8×8 보병전투용 K808 두 가지 모델의 차륜형장갑차를 2020년 11월까지 납품한다. 

현대로템의 차륜형장갑차.[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두 모델은 모두 각 바퀴마다 개별 구동하는 독립 현수장치를 적용해 야지 주행 시 승무원의 피로도를 저감할 수 있으며 차량 내 냉ㆍ난방 장치도 확보했다. K808에는 타이어에 공기압자동조절장치(CTIS)가 적용돼 주행 안전성이 우수하며 피탄 시에도 주행 가능한 런플랫 전술타이어 및 하천 도하용 수상추진장치가 적용됐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로템은 차륜형장갑차 해외 수출을 위한 전력화 실적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중동, 동남아, 중남미 등 차륜형장갑차에 관심이 많은 국가들을 적극 공략해 해외 수출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차륜형장갑차 초도양산 물량에 이어 2차 양산 물량까지 확보함으로써 방산부문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최고 품질의 차륜형장갑차를 적기 납품해 국방 전력 강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