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내년 CES서 자율주행 등 신기술 대거 발표

- 전시장 대형 스크린에 ‘자율주행, 가상비서, 양방향 충전(V2G)’ 등 신기술 담긴 영상 상영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모비스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국제 전자제품 박람회)에 참가해 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 관련 신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현대모비스는 다가오는 CES에서 ‘모비스와의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New Mobility Experience with MOBIS)이란 슬로건 아래 약 445㎡(135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한다고 8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전시회로, 최근에는 정보통신(IT)과 전장 기술을 갖춘 완성차 브랜드 및 자동차 부품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신기술을 뽐내는 경연장으로 변모했다.

차세대 HMI(Human Machine Interface) 이미지-자막 삽입
e-Corner 모듈

현대모비스는 전시장 부스 1층 정면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자율주행과 생체인식, 지능형가상비서, V2G(양방향 충전) 등 현재 개발중인 미래차 신기술을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해당 영상은 한 가족이 자율주행 전기차를 타고 캠핑장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각종 신기술이 구현되는 장면으로 구성된다.

차에 탑승하면 홀로그램 형태의 가상 비서가 디스플레이에 나타나 승객을 맞이하고, 시트 등받이 센서가 생체인식을 통해 운전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식이다.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덕분에 모든 승객들은 휴식을 취하거나 온라인 쇼핑 등을 즐길 수 있고, 가상 비서는 승객이 주행 중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이 모든 상황을 음성으로 안내해준다.

이렇게 캠핑장에 도착한 전기차는 주행 중 쓰고 남은 배터리 에너지를 차 밖으로 내보내 캠핑용 조명이나 전기난로 등의 전력원으로 사용된다.

관람객들은 이 영상에서 소개된 기술을 별도 마련된 체험존에서 홀로그램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이미지_2018 CES 메인스테이지 시나리오영상 캡쳐본
현대모비스 V2G(양방향충전) 이미지_2018 CES 메인스테이지 시나리오영상 캡쳐본

가제트 팔처럼 늘어나는 직사각형 모양의 운전대인 ‘팝업 스티어링 휠’과 룸미러 쪽에 설치돼 넓은 화면으로 차량 주행 및 엔터테인먼트 정보를 제공하는 ‘HUB 디스플레이’, 구동ㆍ제동ㆍ조향ㆍ현가 등 네 가지 기능이 한꺼번에 탑재된 친환경차용 전자바퀴 ‘e-코너(corner) 모듈’ 등이 갖춰진다.

전시장 2층에는 향후 1∼3년 내 양산 가능한 제품을 전시하는 ‘프라이빗’ 부스가 마련되며 신규 수주를 위한 글로벌 고객사와의 사업 상담도 함께 진행된다.

현대모비스는 처음으로 기술 설명회도 개최한다. 이틀에 걸쳐 국내외 언론과 업계 종사자 등을 초청해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과 친환경, 인포테인먼트 분야의 기술 현황 및 제품 로드맵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이번 CES 전시 주제는 미래 잠재고객들에게 우리 기술로 구현될 놀랍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