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K 수사’ 정호영 특검팀…“증거은폐까지 도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지난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가 이끌던 BBK 특검팀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BBK, 다스 비자금에 대한 실체를 파악하고도 이를 덮으려 했다는 주장이 다시 제기됐다.

지난 7일 참여연대와 민병은 정호영 당시 특검이 고의로 사건을 덮으려 했다며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이면서 현재 다스 대표인 이상은 씨와 성명불상의 다스 실소유주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날 JTBC는 특검 조사를 받은 다스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008년 정호영 특검이 다스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고스란히 담긴 회계 서류를 그대로 돌려줬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8년 당시 정호영 특별검사가 사무실 앞에서 현판식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해당 문건에는 원자재 수입과 재고 관련 내용들이 담긴 이 회계 서류엔 해외 원자재 수입량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회사 돈을 빼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담겼다.

돌려받은 해당 문건을 이동형 부사장 등 임원의 지시로 특검이 돌려준 문서들을 모두 폐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복수의 다스 관계자는 특검 조사가 요식행위에 불과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다스 내부 관계자는 “특검이 왔는데 특검 검사와 와서 사장실 가서 커피 한 잔 먹고 바로 갔다. 그게 다다. 금방 왔다가 금방 갔다”고 증언했다.

정호영 특검은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대면조사에서 꼬리곰탕을 먹으며 2시간 만에 끝내 부실수사 논란을 일으킨바 있다. 그런데 다른 특검들도 다스를 방문해 사장과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것으로 수사를 끝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부실수사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해 곧 사건을 배당한 뒤 수사에 본격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