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사실상 ‘3선 도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 재·보궐선고 출마설과 관련 “새 정치가 꼭 여의도식 정치만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또한 각종 출마설에 대해 “자신이 잘하는 것을 해야 성과가 난다”고 답해 사실상 3선 도전 의사를 내비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8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 시장공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박 시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경남도지사 차출설과 관련 “정치공학적”이라며 거절 의사를 분명히 내비쳤다. 또한 각종 차출 설에 대해서도 관심 없음을 에둘러 표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 성과 평가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우선 안철수 대표가 의원직을 내려놓은 서울 노원병과 같은 당 최명길 전 의원의 지역구인 송파을 재·보선 출마에 대해 “국회의원이 된다는 것은 새로운 정치인으로서 변화는 참 좋은 것같다”면서도 “기존의 정치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뜻이 다름을 강조했다.

하지만 박 시장은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서울시장 3선 도전 의사를 묻자 말을 아꼈다.

박 시장은 “제가 지금 3선에 대한 태도를 밝히면 어쨌든 서울시가, 공직사회가 선거 분위기로 많이 들어가 버릴 것”이라며 “ ‘양재 R&CD 혁신허브’와 ‘태양의 도시’ 등 중요한 일을 내년까지 마무리해야 한다는 면에서 선거 분위기로 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은 “야당 출신 유일 국무위원이다 보니 박근혜 정부에선 긴장과 전운이 감돌았다”면서 “지금은 지난번엔 일부러 구석에 서 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이 내 손을 끄는 사진이 찍혔다”고 달라진 분위기를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박 시장님 할 말 없습니까’라고 해 얼떨결에 내가 메모해 놓은 것을 세 가지나 얘기했다. 잘 된 건데 조금 부담스럽다”고 웃으며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