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35시간 근무…신세계의 비결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8일 신세계그룹은 ‘임금 변동없는’ ‘주 35시간제 근무’를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재계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비용부담 증가로 도입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굴지 대기업의 선제적 도입 발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주 35시간제 근무’시행을 위해 지난 2년간 차근히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신세계는 임직원들의 ‘휴식있는 삶’ ‘일과 생활의 균형’을 잡자라는 취지에서 국내 대기업 최초로 하루 8시간 근무에서 7시간 근무체제로 전환한다. 가장 중요한 근무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변동은 없도록 정책을 마련한 게 핵심.

국내 대기업중 최초로 임금 변동없는 주 35시간제 근무시행에 돌입한 신세계그룹. [사진=연합뉴스]

주 35시간제는 본사나 점포 근로자 구분 없이 모든 계열사에 적용된다. 주 35시간 근로제 시행으로신세계 임직원은 오전 9시에 출근,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에 맞춰 근무한다.

또한 지난해 4월부터 업계 최초로 ‘임신 직원 2시간 단축 근무제’를 시행해 왔다. 이 제도는 임신을 인지하는 순간부터 2시간 단축 근무를 적용하고 단축근무 시간에 대한 임금을 보존해 준다

또한 난임여성 휴직제 등 신세계그룹은 지난 2년 동안 각종 휴직제도 도입과 이마트·백화점 영업시간 단축에 다른 재무적 손실분석·해외사례 연구 등을 끊임없이 검토 분석해온 결과이다.

이러한 그룹의 노력을 토대로 1시간 영업시간 단축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냈고 더 나아가 2시간 단축이 가능한지에 대한 연구로 경영에 부담없는 최적의 조합을 찾아낸 것이 ‘주 35시간 근무제’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임금의 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으로의 구조혁신 정책은 신세계가 지난 2년간 체계적으로 준비해 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며 “변수가 발생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고쳐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