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안철수 향해 “그러니까 초딩 소릴 듣지” 독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그러니까 초딩(초등학생)이라는 소리를 듣는다”며 노골적인 독설을 퍼부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에서 “모 당 대표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치는 이유는 반(反) 자유한국당 연대라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앞서 이날 오전 광주 MBC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안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 “한마디로 ‘반(反) 자유한국당 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뜻한다.

안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이번 지방선거를 잘 치러 당선자 수와 상관 없이 국민 지지율 2등으로 올라서면 한국당은 훨씬 더 축소될 것”이라며 “이번 지방선거가 한국당을 더 축소시킬 거의 마지막 기회”라고 발언했다.

홍 대표는 “선거에는 2등이 없다”며 “(안 대표의 발언은) 2등을 하기 위해 (두 당이) 합당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 초딩이라는 소릴 듣는다”라며 “합당해서 2등을 하라. 우리는 내년 선거에서 1등을 하련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