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524억달러에 ‘21세기 폭스’ 사들였다

aHR0cDovL3d3dy5uZXdzYXJhbWEuY29tL2ltYWdlcy9pLzAwMC8yMTIvOTc1L2kwMi8yMXN0Y2VudHVyeWRpc25leS5qcGc=[헤럴드경제] ‘월트디즈니’가 14일(현지시각) ‘21세기 폭스’를 인수하는데 성공했다. ABC방송과 스포츠 채널 ESPN을 거느린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는 ‘21세기 폭스’까지 합병하면서 사실상 업계의 거대공룡으로 자리매김했다.로이터통신과 AP, AFP통신은 이날 일제히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디즈니는 21세기폭스의 영화·텔레비전(TV) 사업 부문 등 주식을 총 524억 달러(약 57조 1000억 원)에 사들이기로 21세기 폭스 측과 합의했다.

폭스측은 디즈니에 영화·TV 스튜디오, 케이블·국제 TV 사업 등 자산을 넘기기로 했다.

디즈니는 137억 달러(약 14조9000억원)에 이르는 21세기폭스의 순부채도 떠맡을 예정이다.

디즈니는 21세기 폭스 측과 2달여 전부터 인수계획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즈니는 당초 컴캐스트 등과 인수를둘러싸고 경쟁을 벌였지만, 컴캐스트는 전날 더 이상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