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틴 호프만, 16세 딸 친구 성추행 의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미 세 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희롱 고발을 당한 배우 더스틴 호프만(80)이 이번엔 당시 16세 고교생이던 딸의 친구를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미국 ‘버라이어티’ 지에 따르면, 코리 토마스 씨는 1980년 당시 호프만의 딸 카리나 씨와 친구 사이였지만, 호프만이 두 사람을 데리고 나간 어느 날 토마스 씨와 호텔 방에 둘만 있도록 했다고 고백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토마스 씨에 따르면, 그녀 앞에서 전라의 호프만은 다리 마사지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토마스 씨는 호프만이 하라는 대로 했지만, 어머니가 데리러 와 즉시 그 자리를 떠난 것으로 보인다.

호프만 측 변호사는 이 보도에 대해 “호프만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라고 입장을 밝혔다.

할리우드는 하비 와인스타인 성추행 파문을 시작으로 제임스 토백, 케빈 스페이시, 브랫 래트너 등의 성추행 과거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