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꿈 접고 LG택한 김현수…4년간 115억 계약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타격기계 김현수(29)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대한 미련을 접고 LG트윈스와 4년 총액 115억원(계약금 65억원·연봉 5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LG트윈스는 19일 프리에이전트(FA) 김현수와 4년 계약을 체결하면서 김현수가 중심 타선의 한축으로 활약해 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영입인사를 전했다.

김현수는 2006년 두산베어스에 입단, 2015년까지 10시즌 동안 1131경기 출장 타율 0.318과 안타 1294, 홈런 142, 타점 771을 기록했다. 2015년 141경기에서 타율 0.326과 167안타, 28홈런, 121타점을 기록한 김현수는 메이저리그에 진출, 2년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활약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대한 미련을 접고 LG트윈스와 4년 총액 115억원에 계약을 체결한 김현수 선수. [사진=LG트윈스 구단]

올 시즌 물방망이 탓에 고전했던 LG구단이 공격력 강화 차원에서 영입대상 1순위로 점찍어 놓기도 했다.

김현수의 입단식 및 공식 기자회견은 오는 21일 오후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 메이플홀에서 가질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