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북미 인조대리석 시장 1위 맹추격

美 ‘KBIS 2018’서 신제품 대거 전시…엔지니어드스톤도 4위에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가 북미 인조대리석, 엔지니어드스톤 시장 확대에 나섰다.

이 회사는 현재 북미 아크릴계 인조대리석 시장에서 20%대의 시장점유율로 1위 듀폰을 바짝 뒤쫓고 있다. 엔지니어드스톤도 4위에 올라 시장점유율을 늘리는 중이다.

2016년 엔지니어드스톤 생산라인을 증설했으며, 지난해 4월에는 캐나다에 북미 판매법인을 설립하는 등 생산부터 판매까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북미지역 인조대리석 매출은 전년보다 15% 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고 있는 ‘KBIS 2018’에서 LG하우시스 부스로 관람객과 바이어들이 몰려들어 인조대리석과 엔지니어드스톤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하우시스는 9∼1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고 있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인 ‘KBIS 2018’에 참가해 엔지니어드스톤과 인조대리석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LG하우시스는 미국 조지아주 공장에서 아크릴계 인조대리석과 엔지니어드스톤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엔지니어드스톤 ‘비아테라’와 아크릴계 인조대리석 ‘하이막스’ 신제품으로 꾸민 주방·식당·세탁실·샤워실 등 실제 주거공간 모습으로 전시관을 구성해 관심을 끌었다.

특히, 엔지니어드스톤 비아테라의 ‘마스터피스’ 제품군은 천연 대리석처럼 자연스럽고 우아한 4가지 디자인으로 현지 건축 관계자들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LG하우시스 김주원 미국법인장은 “미국의 자국 생산제품 우선주의 정책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인조대리석의 디자인부터 생산, 판매까지 현지화 전략에 사업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전시회마케팅을 강화해 매출 성장을 계속 이어가며 향후 북미시장 선두업체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조대리석은 주거공간 주방 상판이나 은행, 병원, 사무실 등 상업공간의 데스크에 적용되는 인테리어 마감재다. 육안상으로는 천연대리석과 크게 차이가 없지만 가공성과 내오염성이 강하고 상대적으로 가격도 저렴해 대중적으로 사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