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세계최고로”…삼성 음향기술의 산실 ‘LA 오디오랩’

삼성 오디오랩

“본사에서는 IT의 중심인 실리콘밸리에 만들자고 했지만 음악은 LA에서 해야 한다고 저희가 고집했죠”

LA 인근 발렌시아에 자리 잡고 있는 삼성전자 오디오랩의 앨런 드반티어 상무는 ‘왜 하필 LA에 연구소가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는 컴퓨터에 빠진 ‘공부벌레’들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지난 12일 방문한 삼성 오디오랩의 임직원은 박사 4명과 석사 7명을 포함해 모두 23명. 이들의 오디오 분야 경력을 다 합치면 무려 300년이 넘는다고 한다. 직원 한 명당 10년을 훌쩍 넘는 셈이다.

음반을 4개나 내놓은 직원이 있는가 하면 밴드 드러머, 클래식 악기 연주자 등 현직 뮤지션도 8명이나 있다고 한다.

사무실 벽마다 퀸, 비틀즈 등 유명 가수들을 담은 액자가 걸려 있어 이런 자유로운 분위기를 더욱 실감하게 했지만 연구 장비와 진행되는 실험은 감탄사가 저절로 나올 만큼 첨단과 아이디어의 집약체였다.

지난 2013년말 설립된 이곳은 총 873 스퀘어 미터 규모로, 무반향실과 청음실 등 업계 최고의 연구시설을 갖춘 음향 전문 연구기관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초 인수한 세계적인 자동차 전장 및 오디오 전문업체 ‘하만(Harman)’ 등에서 오랜 기간 근무했다는 드반티어 상무는 “이곳이야말로 세계 1등 음향 연구소라고 감히 자신한다”고 말했다.

스피커의 진동을 실시간 측정하는 첨단 컴퓨터 장비는 물론 소리를 100% 빨아들이는 무반향실, 여러 음향기기를 선입견 없이 비교할 수 있는 블라인드 테스트실, 음향의 반사를 느낄 수 있는 청음실 등은 세계 유수의 음향 전문기업도 따라올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게 이곳 직원들의 설명이다.이런 전문 인력과 최첨단 시설이 시너지를 내면서 삼성 오디오랩은 출범 이후 단기간에 놀라운 성과를 냈다.

지난 2015년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에서는 어떤 위치에 있어도 전방위 입체 음향을 구현하고 모바일 기기에서도 전용 앱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한 ‘무지향성 무선 360도 오디오’를 내놓으면서 업계를 놀라게 했다.

이번 ‘ CES 2018′에서는 두께를 기존 제품보다 41% 수준으로 줄이면서도 저음을 내는 우퍼 4개를 포함해 7개의 스피커 유닛을 내장해 풍부한 사운드를 내는 슬림형 사운드바 신제품 NW700을 선보였다.오디오 기기는 물론 TV 음질 튜닝도 진행하면서 지난해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CR)’의 음질 평가에서 삼성전자의 12개 모델이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를 받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1억9천만달러로 추산된 전세계 사운드바 시장에서 점유율 23%로 1위를 기록했다.특히 올해는 시장이 35억1천만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하만 인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면서 글로벌 오디오 시장의 선두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회사는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2014년 본격적으로 가동한 오디오랩은 글로벌 TV 시장을 제패한 삼성이 오디오 부문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설립한 ‘삼성 사운드 기술력의 산실’”이라면서 “뛰어난 화질 기술로 소비자의 눈을 만족시킨 것에 이어 이제는 소비자의 귀까지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