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감, 기억력 회복에 좋다”…동물실험으로 첫 입증

-‘비타민C’도 다량 함유 면역력 강화도

[헤럴드경제 이슈섹션] 곶감이 기억력을 회복시키고 인지기능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8일 경상대와 공동연구로 곶감이 기억력 형성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회복을 돕는 것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곶감의 다양한 효능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지만, 뇌과학 분야에서 구체적인 효과를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알츠하이머병(치매)을 유발하는 물질을 투여한 실험용 쥐에 곶감 추출물을 섭취시킨 결과 쥐의 기억력과 학습 능력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

영양성분 분석으로 곶감에 항산화 기능과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비타민C가 100g당 130mg 함유된 것도 밝혀냈다. 이는 사과와 시금치의 2배, 연시(홍시)보다 6배 이상 높은 수치다.

곶감에는 뇌혈관을 확장해주는 ‘아스파르트산’과 뇌 신경 전달에 도움을 주는 ‘글루탐산’이 100g당 각각 112.4mg과 177.5mg으로 다량 함유된 것도 발견했다.

이날 오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산림유전자원부 종합연구동에서는 우리나라 곶감의 우수성을 알려 소비를 촉진하고, 곶감의 품종별 품질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제1회 곶감 품평회’가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