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닷컴 “강정호, 미국 비자 발급 어려울 것”

[헤럴드경제] 음주 운전 뺑소니 사고로 발이 묶인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올해에도 미국 비자 발급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MLB닷컴은 20일(한국시간) “강정호가 도미니카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 발급을 시도할 예정”이라면서 “한국에서 비자 발급을 거부당한 강정호는 다른 대사관에 비자를 신청할 수 있지만, 승인을 받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진출, 2016년까지 2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73, 36홈런 등으로 활약하며 주전 3루수 자리를 꿰찬 강정호는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 뺑소니 사고로 위기를 자초, 2017 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강정호는 사고 당시 세 번째 음주 운전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았다. 강정호는 항소했으나 원심판결이 유지됐다.

이후 미국 비자 발급을 거부당해 2017시즌 메이저리그에 복귀하지 못했다.

강정호는 또 피츠버그 구단의 ‘제한 선수 명단’에 올라가 연봉도 받지 못했다.

피츠버그는 강정호가 기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그를 도미니카 윈터리그로 보냈지만 강정호는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소속으로 뛰면서 24경기 타율 0.143, 1홈런으로 부진하다가 방출당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