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원더걸스 선예, 5년만에 선교사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원더걸스 멤버였던 선예의 결혼 후 일상이 5년만에 최초로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JTBC ‘이방인’에서다.

지난 2013년 캐나다 교포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해 캐나다로 떠난 선예가 아이 둘을 둔 ‘5년 차 토론토 주부’로 돌아왔다. ‘이방인’에서 선예는 결혼 후 처음으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선예는 ‘절친’ 서민정 가족과 만남을 위해 한식 만찬을 차려내며 ‘프로 주부’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선예 부부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첫 만남과 인연을 갖게 된 뒷이야기를 최초로 밝혔다.

아이티 선교 봉사를 통해 처음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서로 처음 보자마자 결혼하고 싶다는 확신이 들었던 것 같다”며 러브레터를 통해 결실을 맺은 영화 같은 사연을 털어놨다. 이어 남편 제임스 박은 “선예가 먼저 적극으로 대쉬했다”며 깜짝 발언을 했다. 당황한 선예는 감춰왔던 속마음을 모두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는 후문.

선예의 러브스토리와 토론토에서의 삶은 21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이방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