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말레이시아, 한승규가 살렸다…U-23 4강 진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를 꺾고 3회 연속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한승규(울산)의 결승 골에 힘입어 말레이시아를 2-1로 꺾었다.

2013년 첫 대회에서 4위, 2016년 2위에 오른 한국은 3회 연속 4강에 진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은 8강전에서 일본을 4-0으로 완파한 우즈베키스탄과 23일 준결승전에서 격돌한다.

한국은 조재완(서울 이랜드)이 경기 시작 12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센터 서클에서 길게 올라온 첫 킥을 조재완이 왼쪽 측면에서 머리로 받아내 떨어뜨렸고, 이를 직접 왼발로 강하게 때린 것이 골대를 맞고 빨려 들어갔다. 경기 시작 12초 만에 골이 터진 건 한국 축구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최단시간 득점 기록이다.

한국은 후반 22분 타나발란에게 헤딩 동점 골을 얻어맞았다.

한국은 4분 뒤 조재완 대신 조영욱 투입해 다시 골을 노렸으나 후반 31분 한승규의 헤딩슛이 나즐리 하지크 골키퍼에 막히고 이근호(포항)가 다시 때린 것도 하지크의 손에 걸리는 등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그러던 후반 40분 한승규가 해결사로 나섰다. 한승규는 상대 선수와 뒤엉킨 혼전 속에서 이근호와 짧게 공을 주고받은 뒤 오른쪽 측면으로 몰고 갔고,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해 결승 골을 뽑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