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0분’, 시즌 12호골 사냥 실패…토트넘 무승부

-사우샘프턴과 원정경기서 1-1

[헤럴드경제 이슈섹션] 한창 불붙은 득점포를 가동하던 손흥민(토트넘)이 잠시 멈췄다. 팀도 사우샘프턴과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정규리그 24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2선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후반 25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될 때까지 70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웨스트햄전, 14일 에버턴전에서 잇따라 득점을 올렸던 손흥민은 리그 연속 득점행진을 두 경기에서 멈췄다. 이날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손흥민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를 2선에 배치해 사우샘프턴을 상대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결장했다.

최근 리그에서 5경기 무패(4승 1패)를 이어가며 상위권 도약을 노리는 토트넘과 10경기 무승 행진을 이어가며 강등권 탈출이 절실한 사우샘프턴의 경기였지만 초반에는 사우샘프턴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냈다. 여러 차례 나온 사우샘프턴의 위협적인 측면 크로스는 결국 토트넘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전반 14분 사우샘프턴 라이언 버트런드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토트넘 다빈손 산체스가 걷어내려고 발을 갖다 댄 것이 곧바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토트넘은 2분 후에릭 다이어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온 후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이 수비수들을 뚫고 골대 정면으로 나와 헤딩으로 정확하게 골대 안으로 꽂아넣었다.

케인의 이번 시즌 리그 21호 골로, 리그 통산 100골에도 1골만을 남겨두게 됐다.

실점을 빠르게 만회했으나 토트넘은 이후에도 위협적인 공격력을 보여주진 못했다. 에릭센의 공백 속에 전방으로 좀처럼 공이 연결되지 못했고, 손흥민도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이날 토트넘은 승점 1점만을 추가하며 13승 6무 5패(승점 45)로 리버풀에 승점 2점 차 5위에 머무르며 리버풀을 제치는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시즌 12호 골 도전은 오는 28일 뉴포트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에서 이어가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