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세 한국슈퍼가이’의 반란…정현, 조코비치도 잡을까

-세계4위 꺾고 이형택 이후 10년4개월 만에 테니스 메이저 대회 16강

[헤럴드경제 이슈섹션] ‘슈퍼가이’정현이 전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와 외나무다리서 맞붙는다.

정현(58위·22·삼성증권 후원)은 1월 20일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3회전에서 ‘세계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21)를 상대로 3-2(5-7 7-6 2-6 6-3 6-0) 대역전의 파란을 일으키며 생애 첫 메이저 16강에 올랐다.

이날 승리로 이형택이 2000년과 2007년 US오픈에서 써낸 한국 남자선수의 메이저대회 최고성적 이후 한국선수로는 처음으로 10년4개월만에 메이저 16강에 오른 선수가 됐다. 정현은 이번 대회 16강 진출로 최소한 40위권 진입 가능성이 커졌다. 역대 한국인 랭킹 최고기록은 이형택이 기록한 36위다. 

[사진=연합뉴스]

정현은 알베르트 라모스 비놀라스(22위·스페인)를 3-0(6-2 6-3 6-3)으로 꺾은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와 8강을 향한 맞대결을 치른다.

정현은 지난 2016년 호주오픈 1회전에서 조코비치를 한차례 만나 0-3(3-6 2-6 4-6)으로 완패했다. 2016년 완승을 거둔 조코비치는 정현에 대해 “많은 경험을 쌓으면 최고 선수가 될 것이다. 백핸드가 특히 좋다”며 칭찬했었다.

하지만 지금 정현의 상승세를 보면 또 한번의 쾌거도 기대할만하다. 정현은“2년 전과는 서로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선수로서 기대된다”며 자신감을 밝혔다.

이날 정현은 세계 랭킹 4위 즈베레프를 꺾은 것에 대해 경기후 인터뷰에서 “정말 힘든 경기였고 100%를 발휘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만족해했다.

다크호스 정현을 만나 주저앉은 알렉산더 즈베레프는“정현을 이길 선수는 별로 없다. 50위권의 기량이 아니다”고 놀라워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즈베레프는 메이저 대회에서 운이 지독히 따르지 않는 선수다. 랭킹에 비해 큰 경기에 약한 징크스를 갖고 있는데다 랭킹은 세계 4위이지만 메이저 대회 8강에 올라간 적이 없다.

한편, 정현이 두툼하고 특이한 안경을 쓰고 경기하는 것은 고도근시 때문이다. 정현은 테니스 경기를 위해 시력 교정을 겸한 특별 제작 안경을 착용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