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오승환·추신수 올해 모두 부진…페코타, 코리안 메이저리거에 박한 평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메이저리그의 대표적인 예측 시스템인 페코타 프로젝션(PECOTA Projections)가 코리언 메이저리거에 대해 박한 평가를 내려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페코타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발 류현진(31)과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6), 텍사스와 입단 합의한 우완 불펜 오승환(36)이 2017년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측했다.

베이스볼 프로스펙터스는 8일(한국시간) 페코타로 계산한 2018시즌 예상 성적을 공개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예측 시스템인 페코타 프로젝션이 추신수ㆍ류현진ㆍ오승환(왼쪽부터)의 올해 활약에 대해 박한 평가를 내려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의 예상 성적은 21경기 선발 등판, 111이닝 8승 6패 평균자책점 4.50이었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9번만 달성할 것이란 전망도 했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2017년 재기에 성공했다. 25경기(선발 24경기)에 등판해 126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3.77을 올렸다.

류현진은 2018년 ‘더 나아진 성적’을 자신하지만 페코타는 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WAR)를 0.1로 낮게 예상했다.

추신수의 전망도 밝지 않다.

페코타는 추신수가 지명타자와 우익수를 오가며 타율 0.257, 18홈런, 67타점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승리기여도는 2.0이다. 추신수는 2017년 타율 0.261, 22홈런, 28타점을 올렸다.

텍사스 마무리 후보로 거론되는 오승환에게 페코타는 더 박한 평점을 내렸다.

페코타는 오승환이 2018년 58이닝을 던져 2승 3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5.31로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승리기여도는 -0.2로 오승환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치다.

페코타는 메이저리그 팀 성적도 예상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는 다저스의우승(99승 63패)을 예측했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 애스트로스도 99승으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할 것으로 봤다.

텍사스의 2018시즌 예상 성적은 77승 85패,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