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7년만에 현금배당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대한항공은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1조8028억원, 영업이익이 9562억원, 당기순이익 9079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2.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도보나 11.4%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9079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대한항공이 거둔 작년 당기순이익은 사상 최대다. 2016년 5천914억원의 적자를 냈던 것과 비교하면 1조5천억원 급증한 수치다. 


대한항공의 재무구조 개선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2017년 3월 유상증자 및 6월 영구채 발행을 통한 자본확충으로, 별도기준 부채비율은 2016년 말 1274%에서 2017년 말 542%로 하락하는 등 재무구조도 크게 개선됐다.

이로인해 대한항공은 7년만에 배당을 실시한다.

2014년 이후 지속되는 영업실적 호조 및 개선 추세와 재무구조 개선을 바탕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액면가 기준 5% 현금 배당을 결의했다.

여객사업은 유가 상승 및 사드 영향에도 불구하고 탄력적인 공급조절 및 한국발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매출이 증가했으며, 화물사업 또한 반도체 물량을 중심으로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항공운송사업은 영업이익 8771억원으로 전기 대비 323억원 증가했다.

올해도 대한항공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평창올림픽, 사드 이슈 완료, 반도체 수요 증가로 여객 및 화물사업 공히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또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등 고객 서비스 강화 및 수익성 중심의 효율적 사업 운영으로 영업실적 개선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