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식 중계 비판 받은 김미화, ‘반쪽 사과’ 또 논란

-“제 불찰…일부 비난이 ‘여론’ 되는 현실 안타깝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우먼이자 방송인 김미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중계 과정에서 받은 비전문성 지적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사과문 자체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김미화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렸다”며“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제 불찰”이라면서도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해 반쪽짜리 사과가 됐고, 누리꾼들로부터 다시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김미화 트위터]

앞서 김미화는 지난 9일 열렸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MBC TV 중계진으로 나서 위트 있는 진행을 선보이려고 노력했으나 온 국민의 이목이 쏠린 행사를 중계하면서 중계 내내 다른 진행자들과 호흡이 안 맞은데다 혼자 핀트가 빗나간 해설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미화가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한반도기를 보고 정치적인 소신을 밝힌 데 대해서도 “중계에 굳이 필요한 멘트였나”라는 지적이 있었고, “아프리카 선수들은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다”는 등의 멘트에 대해서도 “준비가 부족해 전문성이 떨어졌다”는 비판이 일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가 조사한 MBC TV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 시청률은 7.7%로 KBS 1TV(23.0%), SBS TV(13.9%)에 크게 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